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갤러리아광교, '디올' 등 ‘프리미엄 콘텐츠’ 강화

기사승인 2020.09.28  11:34:55

공유
default_news_ad1
갤러리아광교 전경

갤러리아광교점은 지난 23일 경기권 최초로 오픈한 하이엔드 럭셔리 브랜드 ‘디올’을 비롯, 럭셔리 명품 부띠끄 매장이 순차적으로 오픈 중이라고 밝혔다.

먼저, 갤러리아광교 2층 명품뷰틱에는 럭셔리 브랜드 ▲구찌 ▲생로랑 ▲펜디 등 유명 명품 브랜드를 비롯해 이탈리아 하이주얼리 브랜드 ▲불가리 매장을 만나볼 수 있다. 특히, LVMH그룹의 프랑스 남성 명품 브랜드 ▲벨루티 가 경기권 최초로 갤러리아광교에 오픈했다.

또한, 클래식과 트렌드 스타일을 선보이는 ▲발렌시아가 ▲보테가베네타와 이탈리아 최고급 소재의 하이엔드 브랜드 ▲로로피아나 그리고 ▲셀린느 ▲알렌산더맥퀸 ▲델보 등 유명 명품 브랜드 라인업을 구성했다.

이외에도 프랑스 럭셔리 브랜드 ▲고야드 팝업스토어를 오는 18일부터 10월 18일까지한 달간 2층에서 진행한다.

한편, 1층 하이주얼리&워치에는 ▲쇼메 ▲프레드 ▲타사키 등 하이주얼리 브랜드와 ▲예거르쿨트르 ▲파네라이 ▲오메가 ▲IWC 등 워치 브랜드 등 럭셔리 부띠끄 매장이 오픈 이후 꾸준한 관심을 받고 있다.

그리고 3층 명품여성에는 ▲메종마르지엘라 ▲닐바렛 ▲알렉산더왕 ▲세드릭샬리에 등 다양한 수입명품 브랜드를 경기권 최초로 선보였다.

갤러리아 관계자는 “갤러리아백화점은 국내 최초로 명품을 선보인 백화점으로 프리미엄 컨텐츠를 지속적으로 선보이고 있다”라며 “앞으로 갤러리아광교는 명품 라인업을 강화하여 경기권을 대표하는 프리미엄 백화점으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이일수 기자 islee@tookyung.com

<저작권자 © 투데이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