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경기도, 비위행위로 인한 공무원 징계 전국 1위

기사승인 2020.10.19  08:43:10

공유
default_news_ad1

- 최근 5년간 비위행위로 인한 경기도 공무원 징계처벌자 1,631명 전국 최다

   
▲ 박재호 의원
[투데이경제] 최근 5년간 비위 행위로 인해 징계를 받은 경기도 공무원이 전국에서 제일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박재호 의원이 행정안전부로부터 제출받은‘최근 5년간 지방직 공무원 징계 현황’자료에 따르면, 비위행위로 처벌을 받은 경기도 공무원은 1,631명으로 전국 1위였다.

경기도 공무원의 징계 사유를 보면, 품위손상으로 처벌을 받은 공무원이 58%로 압도적으로 많았고 직무태만 11%, 복무규정위반 7%, 금품수수 6%, 직무태만으로 인한 징계가 뒤를 이었다.

[별첨1] 최근 5년간 사유별 경기도 공무원 징계 현황 특히 공금유용의 경우 2018년 1건이었던 것에 비해 2019년에는 12건으로 크게 증가했고 공금횡령도 2018년 0건에서 2019년 2건으로 증가했다.

처벌현황을 보면, 견책과 감봉의 경징계가 1,217명으로 전체 비위행위자의 75%를 차지했고 정직이 279명, 강등이 37명, 해임이 65명, 파면이 33명이었다.

[별첨3] 최근 5년간 양정별 경기도 공무원 징계 현황 박재호 의원은“지난 5년간 비위행위로 해임된 공무원과 강등된 공무원이 전국에서 제일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며 “코로나 19 등으로 국가적 재난을 겪고 있는 지금 경기도 공무원이 솔선수범해 도민을 위해 봉사할 수 있도록 공직 가치를 재점검해 공직 본연의 직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다”고 밝혔다.

홍상범 기자 news@tookyung.com

<저작권자 © 투데이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