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19년 보행사고 어린이보다 노인 3.2배 사망자는 37.2배

기사승인 2020.09.29  10:29:09

공유
default_news_ad1

- 21년 보호구역 예산, 어린이 1,983억 노인 60억

   
▲ 박완주 의원
[투데이경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의원이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9년 보행자 교통사고 건수가 어린이 대비 노인이 3.2배에 이르고 사망자는 37배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행정안전부의 2021년도 보호구역 개선 예산은 어린이 1,983억원, 노인 60억원 편성되어 어린이 대비 노인 관련 예산은 3%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교통약자 보호구역은 ‘도로교통법’에 따라 어린이와 노인, 장애인 등을 교통사고의 위험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일정 구간에 지정할 수 있다.

2019년 기준 어린이 보호구역은 16,912개, 노인 보호구역은 1,932개가 지정되어 있다.

어린이 보호구역의 개소 수는 노인 보호구역의 8.7배 많지만, 교통사고의 위험에 더 많이 노출된 것은 노인층으로 나타났다.

어린이와 노인의 교통사고를 구체적으로 비교해보면, 2019년 보행자 교통사고 중 어린이 3,856건, 노인 12,249건으로 노인사고가 3배 이상 많이 발생했으며 사망자 수는 어린이 20명, 노인 743명으로 노인 사망자 수가 37.2배나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 보행자 교통사고도 노인층의 피해가 가장 크다.

작년 보행자 교통사고의 부상자 24.7%, 사망자 57.1%가 65세 이상 노인이었다.

뿐만 아니라 노인 교통안전을 위한 예산도 부족하다.

행정안전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1년 교통약자·보행자 안전사업 예산은 전체 2,165.8억원으로 이 중 1,983.3억원인 전체의 91.6%를 어린이보호구역 개선으로 편성했고 노인 보호구역 예산은 60억원 전체의 2.8%만을 배정했다.

이는 전년 예산대비 어린이 보호구역 예산은 708.79억원이 증가한 반면, 노인 보호구역 예산은 2백만원이 감소해 예산 편중이 더욱 심화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렇게 어린이보호구역 예산이 더욱 커진 것은 올해 3월 25일부터 시행된 도로교통법 개정안, 이른바 ‘민식이법’에 따라 어린이 보호구역에 CCTV를 필수적으로 설치해야 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2021년 어린이보호구역 예산도 CCTV를 전면 설치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해 보인다.

작년 기준 어린이 보호구역은 16,912개에 이르렀지만, 올해 8월 기준 어린이 보호구역에는 CCTV 설치는 1,146곳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게다가 노인보호구역은 CCTV 설치는 46곳에 불과하다.

박완주 의원은“우리나라가 초고령화 사회로 접어들고 있는 만큼 노인문제에 대한 다각적인 대책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특히 교통사고에 취약한 어르신들을 위해 안전한 보행환경을 조성하는 것은 매우 시급한 일이지만, 어린이에 비해 노인 교통안전 예산은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고 밝히고 “어르신이 편하게 다닐 수 있는 보행환경 조성을 위해 노인 보호구역 확대와 CCTV 설치 의무화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제도개선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홍상범 기자 news@tookyung.com

<저작권자 © 투데이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