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백혜련, ‘첨단 R&D사이언스파크’ 조성으로 신성장동력 만들 것

기사승인 2020.03.24  10:59:43

공유
default_news_ad1

- 야당의 방해나 네거티브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

백혜련 의원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의원(경기 수원을 후보)이 21대 총선 제1호 공약으로 ’첨단 R&D사이언스파크‘ 조성 추진을 발표했다.

첨단 R&D 사이언스 파크 공약은 성균관대와 입북동 일원에 10만 8천 평 규모로 에너지 기술(ET), 생명공학(BT), 나노기술(NT) 등 첨단 산업의 연구 단지를 대규모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동 사업은 연간 생산유발효과 4,421억 원·부가가치 유발효과 5,639억 원으로 R&D단지 내 연구원 및 지원시설 종사자 등 총 9,280명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되는 사업으로 서수원의 신성장동력으로 평가받고 있다.

백혜련 의원은 ‘첨단 R&D 사이언스 파크의 조속한 조성을 위해서 선거 이후 국토부 중앙도시계획심의위원회가 조속히 GB 해제를 결정할 수 있도록 이른 시일 내에 국회의원, 성균관대, 수원시가 참여하는 TF를 구성하고, 국토부와 긴밀히 협의할 계획이다’며 향후 추진 프로세스를 밝혔다.

또한, ‘신분당선 연장선 예타통과로 서수원 발전의 전기가 마련됐다는 평가를 받는 만큼, 첨단 R&D사이언스 파크와 유무형의 엄청난 경제적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며 ‘신분당선 예타 통과를 추진하면서 얻은 노하우와 네트워크를 충분히 활용해 해당 사업도 반드시 이뤄낼 것’이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백의원은 ‘굵직한 지역 발전 공약의 빠르고 원활한 이행을 위해서는 지자체와 국회의원이 원팀이 되어야 한다’며, ‘야당의 방해나 네거티브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히는 등 지난 2018년 수원시장 선거 당시의 해당 공약의 논란 재현 가능성을 경고했다.

한편, 지난 2018년 수원시장 선거 당시 미래통합당(당시 자유한국당)소속의 정미경 후보는 염태영 현 수원시장의 R&D 사이언스 파크 조성 공약과 관련, 거리 현수막과 선거공보물에 ‘그것이 알고 싶다. 입북동 땅’ 등 비판하는 문구를 넣어 염태영 후보를 압박하기도 하였다.

이일수 기자 islee@tookyung.com

<저작권자 © 투데이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