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수원시의회, 제347회 제2차 정례회 열고 30일간 의정활동에 돌입

기사승인 2019.11.20  17:26:41

공유
default_news_ad1

- 2019 행정사무감사 및 2020 예산안 등 심의

   
▲ 수원시의회, 제347회 제2차 정례회 열고 30일간 의정활동에 돌입
[투데이경제] 수원시의회는 20일부터 다음달 19일까지 30일 동안 제347회 제2차 정례회 의사일정에 돌입한다.

이번 정례회에 상정의안으로 접수된 안건은 총 66건으로 의원발의 13건, 시장제출 53건이다. 유형별로는 조례안 23건, 예산안 5건, 승인 및 동의안 25건, 수원 특례시 추진 특별위원회 및 수원시 상생발전 특별위원회활동결과보고서 등 보고안 및 계획안 10건, 의견청취 2건, 결의안 1건 등이다.

20일 1차 본회의를 시작으로 21일부터 29일까지 9일간은 2019년 시정에 대한 행정사무감사를 실시할 예정이며 12월 2일부터 10일까지는 상임위원회별 안건심사, 11일에는 운영위원회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또한 12월 12일부터 17일까지는 예산결산특별위원회를 열어 2019년도 제2회 추경예산안과 2020년도 예산안 및 기금운용계획안을 심사하고 19일 제2차 본회의를 끝으로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시에서 요청한 내년도 예산안의 총 규모는 올해보다 331억원 증가한 2조 8,099억원으로 일반회계 2조 3,686억원 특별회계 4,413억원이다.

이날 염태영 시장은 시정연설에서 “우리시는 1995년부터 불교부단체로 지정된 이래 내년에 처음으로 보통교부세를 지원받는 교부단체로 전환되게 되어 안타까운 마음이다”며 “내년 수원시 화두는 ‘새로고침’이다. 2020년은 재정기틀을 처음부터 바로잡는 해로 삼겠다”고 말했다.

또한, 2020년의 시정방향으로는 “수원특례시 실현으로 실질적인 시민복지와 행정서비스 개선으로 시민들의 삶의 질 향상과 자부심을 높이기 위해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조명자 의장은 개회사를 통해 “이번 정례회는 2019년을 정리하고 다가오는 새해를 계획해야하는 중요한 회기다”며 “올 한해 행정을 종합평가하는 행정사무감사와 2020년도 예산안 심사를 통해 그 동안의 시정에 대해 되짚어 보고 수원의 미래에 대해 고민해보는 발전적인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의정역량을 집중해 줄 것”을 당부했다.

강병수 기자 dken93@tookyung.com

<저작권자 © 투데이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