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한국, 바이오헬스 및 유전체 정보기술 국제표준화 주도권 다진다

기사승인 2019.11.04  10:02:51

공유
default_news_ad1

- 제32차 의료정보 국제표준화회의 개최 및 우리기술 제안 추진

   
▲ 2019 글로벌 디지털 헬스 세미나
[투데이경제] 4차 산업혁명의 혁신성장 분야인 바이오헬스 산업에서 의료정보가 안전하고 상호운용적으로 활용될 수 있는 국제표준을 우리가 주도해 개발한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4차 산업 국제표준화 선점 전략”의 일환으로 바이오헬스 산업에 기초가 되는 ‘의료정보 및 유전체정보의 국제표준화회의’를 4일 대구에서 개최한다.

이번 회의는 미국, 일본, 중국 등 20개국 대표단, 약 200여명이 참여해, 의료정보 기술위원회 및 유전체정보 분과위원회의 총회를 비롯한 표준개발 작업반 회의가 5일간 진행된다.

한국 대표단은 작업반 컨비너와 프로젝트 리더 등을 맡고 있는 산·학·연·관 전문가 54명을 구성해, 국제표준 개발에 적극 활동할 예정이다.

이번 회의에서 의료정보와 유전체정보에 대한 국제표준화가 집중 논의될 예정이다.

의료정보 분야는 전자의무기록시스템을 포함한 병원정보시스템의 의료관련 정보등을 일관성 있게 상호운용적으로 교환 될 수 있도록 국제표준화를 진행 하며 유전체정보 분야는 의료와 임상연구 적용을 위한 유전체 염기서열 정보 및 관련 메타데이터에 대한 국제표준화를 진행한다.

우리나라는 의료정보 분야에서 국제표준 11종을 제안해 진행중에 있으며 이번 회의에서는 그간 진행사항 발표와 ‘헬스 클라우드 메타 데이터 프레임워크’ 1종을 신규로 추가 제안할 예정이다.

또한, 의료정보 기술위원회 산하에 신설된 유전체정보 분과위원회가 처음 개최되며 우리나라가 간사국을 수임하고 간사국으로서 유전체정보 국제표준을 주도하기 위해 첫 발을 내딛는다.

이미 우리나라는 의료정보 분야 중 유전체정보 분야에서 국제표준 10종 중 40 %인 4종을 제안해 개발중에 있으며 이번 회의에서 ‘임상 유전체 검사 활용을 위한 종양변이부담 데이터 표현’ 등 신규 표준을 2종 추가로 제안 할 예정이다.

우리나라의 의료정보 및 유전체정보 국제표준 선점은 표준개발에 공헌한 기술력을 쉽게 산업체로 이관할 수 있고 나아가 바이오헬스산업에 다양한 업종과 기술의 융합을 통해 혁신을 추구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된다.

국가기술표준원 이승우 원장은 “금번 회의를 통해 의료정보 분야에서 우리나라가 국제표준 선점을 위한 주도권 유지와 동시에 유전체정보 분야에서 간사국으로서 국내 유전체 기술을 직접 국제표준화 하기 위한 첫 발을 내딛었다는데 큰 의미가 있음을 설명하고 이번에 우리나라가 제안한 표준이 현재 성장하고 있는 스마트헬스케어 시장에서 국내 산업의 해외진출을 가속화하는 촉매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유민석 기자 msyoo@tookyung.com

<저작권자 © 투데이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